Follow

병원다녀왔다. 의사가 그림 잘 그린다고 해줬다. 깔깔. 그는 대체로 내 문제를 엄청 사소한 것으로 치부한다…. 아닌가 내 문제는 실제로 엄청 사소한 건데 내가 정병러라서 맨날 걱정하고 있는 것인가. 의사가 문제를 계속 들여다보면 문제에 굴러떨어질 수도 있단 이야기를 해서 니체 생각이 났다.
데파코트 한 알 줄였는데 내 상태가 좋아졌기 때문은 아니고…. 그냥 부작용이 줄어드는지 보려고 그러는 거다. 나 가지고 맨날 실험하는 느낌이야.
의사가 나를 부르는 호칭이 바뀌었다. 원래는 노엘씨였는데 갑자기 이노엘님이 되었다. 왤까요.

Sign in to participate in the conversation
Qdon

퀴어 친화적인 마스토돈 인스턴스입니다. 퀴어들이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을 목적으로 개설되었습니다.